-9.8 C
Pyongyang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러시아 벌목공의 인생역전 2부] 달러로 부순 성분의 벽

이전 글 보기 10여 년 만에 살아돌아온 반역자 남편 벌목장에서 쫓겨오다 벌목공들은 국가가 주는 보잘 것 없는 월급에만 매달리지 않고 자체로 돈을 더 벌 수...

[러시아 벌목공의 인생역전 1부] 10여 년만에 살아 돌아온 반역자 남편

2007년도 쯤이라고 기억된다. 평양에 국가의 계획안에 반영된 것도 아닌 의료기구공장이 불쑥 완공되었다. 공장을 짓는 초기에는 주민들도 어떤 경위를 거쳐 공장이 세워지게 된 것인지 알지...

[봄밤의 총기 도난사건 3부] 그 날의 밝혀진 진실

이전 글 보기 희생양이 된 부부의 파란만장한 인생사 "우리는 총을 훔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감옥 안에서 모두 각자의 방으로 흩어져 취조를 당했다. 필요에 따라 엄마와 아들,...

[봄밤의 총기 도난사건 2부] 희생양이 된 부부의 파란만장한 인생사

이전 글 보기 총을 훔친 자는 누구인가 남조선 혁명가가 반역자로 보위원이 감시를 부탁하던 여자는 원래 평양 여자였다. 오빠는 국가보위부에서 큰일을 하는 사람으로 집안 자체가 성분이...

[봄밤의 총기 도난사건 1부] 총을 훔친 자는 누구인가

사건이 터진 밤 2008년 4월, 쌀쌀한 기운이 풍기던 봄밤으로 기억된다. 아파트의 현관 앞에 매달아놓은 무거운 쇠덩이가 챙챙한 소리를 내며 울어대고 인민반장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아이, 어른...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