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회장 “법적 대응하겠다”

스탠리 아우(區宗傑) 방코델타아시아(BDA) 회장은 16일 미 재무부의 BDA에 대한 제재조치와 관련, BDA는 어떤 범죄활동에도 연관된 바 없다며 미국측 조치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아우 회장은 앞으로 북한 동결계좌 해제 이후 북한의 계좌를 완전 폐쇄하는 등 대북 거래 관계를 중단하겠다면서도 관심사인 계좌 해제 문제에 대해선 자신에겐 결정권이 없다고 말했다.

아우 회장은 이날 BDA 행정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동결계좌 해제 문제에 대해 “북한과의 거래 자료는 이미 미 재무부측에 모두 제출했고 해제는 내 소관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BDA는 지난 2005년 9월 이후 마카오 정부의 경영관리를 받고 있으며 아우 회장은 현재로선 BDA 운영에 대한 실권이 없는 상태다.

그는 또 “지난 2005년 9월 이후 북한측 고객과는 만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BDA의 모든 계좌를 검토, 문제가 있는 계좌는 폐쇄토록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BDA 고객이나 예치금이 돈세탁이나 범죄행위에 개입돼 있다는 주장을 부인한다”며 “이번 결정은 미 국내법에 따른 조치이기 때문에 우리는 마카오 법률에 따라 계속 영업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는 외부 회계법인에 위탁한 자체 조사에서도 확인된 사안이라는 것이다.

아우 회장은 이에 따라 이번 미국측의 결정에 대해 행정 소송을 제기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그러나 미국측과 앞으로도 계속 대화와 협력을 통해 문제를 해결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미국측 제재에 유감을 표시하며 “어떤 고객과도 돈세탁 관계를 맺지 않았고 범죄활동과 관련된 바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우 회장은 BDA의 돈세탁 방지의 일환으로 `고객을 알자’ 수칙을 제정, ▲문제 있는 계좌의 폐쇄 ▲돈세탁 방지 정책 및 규정 개선 ▲독립적 회계법인에 위임, 돈세탁 방지조치에 대한 연구검토 ▲준법감시인 채용 ▲IT 시스템 업그레이드 등의 방침을 밝혔다.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위원이기도 한 아우 회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정협 회의에 참석했다 15일 마카오로 돌아왔다.

그는 이밖에 부친이 설립한 BDA에 대한 애정을 표시하며 은행 매각설에 대해 “마카오 정부를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