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회장, 내일 북한계좌 관련 입장 표명

북한 자금 2천500만달러를 동결하고 있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가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계좌에 관한 입장을 발표한다.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위원으로 베이징 회의에 참석 중인 스탠리 아우(區宗傑) BDA 회장은 15일 “내일 오전 마카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우 회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것으로 보이는 북한자금 해제 규모에 관한 입장에 따라 이번 북핵 6자회담이 일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재무부는 북한 자금 해제 수준은 마카오 당국이 결정할 문제라며 ‘공’을 넘겼으며 북한은 전면 해제하지 않으면 상응조치를 부분적으로 취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에 앞서 아우 회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정협 폐막식장에서 홍콩 유선방송 기자와 만나 “미국의 수사 결과 발표에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