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실무회의 19일부터 열린다”

당초 18일 6자회담 개막과 동시에 열릴 것으로 알려진 BDA(방코델타아시아) 실무회의가 북한 대표단 사정으로 하루 늦춰져 19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6자회담에 정통한 복수의 외교소식통은 오광철 조선무역은행 총재를 비롯한 북한 재무실무팀이 19일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北京)에 도착하며 이들이 도착한 후 북미 양측의 재무실무자가 참석하는 BDA 실무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18일에는 6자회담 개막식과 전체회의, 업무오찬 등 6자회담 일정만 진행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