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돈세탁 혐의 확인…미 사법부 기소”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가 미국 재무부로부터 북한과의 불법 돈세탁 혐의가 확인돼 미 사법당국에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일간 마카오일보(澳門日報)가 8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측 소식통의 말을 인용, 미 재무부가 그간의 조사결과에 따라 BDA를 `돈세탁 우선 우려(Primary Money Laundering Concern)’ 대상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증명된 돈세탁 은행’으로 승급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사법당국은 이에 따라 BDA의 주요 임원을 기소하게 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특히 동결된 북한계좌의 해제와 BDA에 대한 관련 조치는 내주초 마카오 정부에 의해 취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마카오를 방문한 대니얼 글레이저 미 재무부 부차관보는 마카오 당국에 BDA 돈세탁 개입 혐의가 확인됐다고 통보한 뒤 BDA를 `문제가 있는 것으로 증명된 돈세탁 은행’으로 지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로써 미국 재무부 차원의 법률 절차는 완결되며 BDA 관련 혐의는 미 사법부로 넘어가게 돼 미 연방검찰은 돈세탁에 연루된 BDA의 주요 임원들을 기소하게 될 전망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현재의 주변 정세와 각측의 이해관계에 비춰 미국이 BDA에 대해 과도한 처벌은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벌금, 또는 일정 유예기간을 두고 내부 경영관리를 받도록 하는 정도로 완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홍콩=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