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간부 “北자금 송금 준비 완료”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의 한 간부는 북한자금 이관 문제와 관련, 북한이 러시아 은행으로의 송금을 요청했음을 확인하면서 송금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갖춰졌음을 밝혔다고 일본 NHK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이 간부에 따르면, 북한은 2천500만달러의 BDA 자금 가운데 북한 정부가 직접 처리할 수 있는 은행과 무역회사 명의의 자금 1천500만달러를 러시아의 극동상업은행에 있는 조선무역은행 계좌로 송금하도록 마카오 금융당국에 정식 의뢰했다고 NHK는 전했다.

구체적인 송금 방법은 우선 BDA를 관리하고 있는 마카오 금융당국이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산하의 뉴욕연방준비은행에 송금한 뒤 러시아 중앙은행을 경유해 하바로프스크에 본점을 둔 극동상업은행으로 보내게 된다고 NHK는 밝혔다.

나머지 1천만달러의 자금에 대해서는 구좌 명의인인 마카오의 실업가 등이 직접 인출하는 방법밖에는 없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북한측도 이미 양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간부는 NHK의 취재에 “마카오, 미국, 러시아 당국 사이에 합의가 이뤄졌으며 북한 정부로부터 정식 송금 의뢰도 있었다. 이로써 모든 절차를 다 마쳤다”며 송금에 필요한 준비가 갖춰졌음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