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美 금융조치 철회해도 北계좌 해제없다”

북한계좌를 동결하고 있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과 마카오 당국은 미국정부가 ‘돈세탁 주요우려대상’ 지정을 철회하더라도 북한 자금을 돌려줄 의향이 없다는 방침을 최근 미국 재무부에 공식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일보가 27일 전했다.

미국은 지난 베이징 미북 BDA 회동에서 ‘자금 동결이나 해제의 주체는 마카오 당국’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금융조치를 풀 경우 마카오 당국이 북한의 합법계좌를 풀어주는 것으로 해석됐다.

마카오 당국은 이러한 방침에서 한 발 더 나가 유엔 대북결의문 1718호가 북한 계좌의 계속 동결을 유지하는 근거로 보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번 BDA와 마카오 당국의 방침으로 대북제재를 미국과 양자협상을 통해 해결하려는 북한의 계획에 상당한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미국 재무부는 26일 공개한 금융범죄단속국(FinCEN) 웹사이트를 통해 “마카오 BDA은행의 공식변호인인 미국 법률회사 헬러 어만(Heller Ehrman)사가 미국재무부에 이런 내용의 서한을 지난 10월 18일 보내왔다고 밝혔다.

BDA는 지난 2월과 4월에도 미국 정부에 보낸 서한에서 “북한과 모든 자금 거래를 끊었으며 앞으로 절대 북한과 거래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