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美 은행 중계-러 은행 송금’ 방안 추진”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 자금을 미국 은행의 중계를 거쳐 러시아 은행의 북한 계좌로 송금하는 방안이 관련국 간에 추진되고 있으며, 절차적으로 거의 마무리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이를 위해 미측은 송금에 관여하는 자국 은행에 대해 불이익 방지를 보장하는 한편 BDA와 자국 은행간 거래를 금지한 지난 3월의 제재조치에서 이번 거래를 예외로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복수의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6자회담에 정통한 소식통은 “최근 한.미.중.러 4개국 외교장관 등을 중심으로 BDA 해결방안을 집중 협의한 결과 ‘당사국들이 수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신속히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특히 “미국은 자국 은행이 자금 중계기지 역할을 맡는 조건으로 러시아 은행이 BDA 북한 자금을 송금받도록 해 줄 것을 러시아측에 요청했고, 러측은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6일 “러시아는 BDA의 북한자금 송금과 관련해 미국의 협조 요청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미국내 은행이 송금 중계를 맡게 될 경우 미 재무부는 BDA를 돈세탁 은행으로 지정하고, 자국 은행과의 거래를 금지한 지난 3월 조치에 대해 일시적인 예외를 허용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 행정부는 당초 거론됐던 와코비아 은행이 아닌 자국 내 다른 은행에 송금 중계역을 맡기기로 했으며, 원만한 일처리를 위해 해당은행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와코비아 은행을 통한 송금 방안 등이 지지부진한 터에 마카오를 관할하는 중국과 미국.러시아 등이 동의하는 새 해법이 긍정적 분위기 속에 추진됨에 따라 BDA 북한자금 송금이 조만간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 정부 당국자도 “현재 BDA 송금이 성사될 가능성이 산술적으로 말하면 80-90% 정도 다다른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오는 11일 미국을 방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BDA 문제 해결 후 개시될 2.13합의 이행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