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 `北 돈세탁 증거없다'”

북한측의 돈세탁 은행으로 지목돼 온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는 자체 조사결과, 어떤 형사상 위법행위의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 인터넷판이 13일 이 은행 변호인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소재 헬러 어만 법률회사 소속으로 BDA의 변호를 맡고 있는 조지프 맥러플린 변호사가 북한과 관련된 은행계좌를 정밀 조사했으나 허술한 장부관리 이상의 무엇을 찾을 수 없었다는 내용의 서한을 지난 해 10월16일 미 재무부 관리들에게 보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그는 이 서한에 마카오 정부도 “돈세탁의 증거를 찾지 못해 그와 관련해 형사상 절차를 취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라는 내용도 적었다. 신문은 서한에 BDA의 허술한 내부 기록관리 실태와 컴퓨터 시스템, 서면으로 된 돈세탁 방지책 부재 등을 지적한 컨설팅 업체인 언스트 & 영의 조사 결과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맥러플린 변호사는 이어 “BDA가 장부관리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결과적으로 돈 세탁이 이뤄질 수 있는 가능성도 있기는 하지만, BDA가 돈세탁에 이용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명백한 증거도 없을 뿐 아니라 그 어떤 범죄활동도 조장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신문은 언스트 & 영이 조사한 내용 가운데 BDA가 북한의 단천상업은행의 계좌 개설을 허용해왔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고 지적했다. 단천상업은행은 미국이 재래식 무기, 탄도미사일 등의 판매와 관련해 북한의 재정적인 대행자로 지목하고 있는 곳이다.

신문은 그러나 맥러플린 변호사의 서한 발송이 미 재무부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