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문제 6자회담 방해해선 안돼”

중국은 19일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문제가 사실과 법률에 의거해 해결돼야 하며 6자회담 진전을 방해하도록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계좌 동결 문제가 “사실에 의거하고 법률을 기준 삼아 타당하게 해결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런 문제가 6자회담의 진전을 방해하도록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북.미 양측이 이날 오후 3시부터 주중 미국대사관에서 오광철 조선무역은행 총재와 대니얼 글래이저 미 재무부 부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하는 ‘BDA 실무회의’에 들어가고, 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의 양자회동이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시작된 가운데 나왔다.

그는 “금융제재 문제가 북.미 양국의 협상을 통해 타당하게 해결되고 (6자회담) 수석대표들의 양자 회동도 긍정적인 진전을 얻기 바란다”고 밝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금융실무그룹’ 구성은 양국 간의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친 대변인은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18일 전체회의 기조연설에서 제의한 실무그룹 구성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어떤 형식의 실무그룹을 구성할 것인가는 회담 참가국들 간의 협상을 통해 의견의 일치를 보아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현재 각측이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답변했다.

우 부부장은 기조연설에서 지난해 제4차 6자회담에서 발표된 9.19 공동성명의 내용을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 ▲북.미 관계 정상화 ▲경제.에너지 지원 ▲지역 안전보장체제 확립 등 사안별로 4∼6개의 실무그룹 구성을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