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는 어떤 은행인가

베이징에서 개막한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에서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匯業銀行) 문제가 회담의 성패를 좌우할 `핵’으로 떠올랐다.

BDA는 지난해 9월 미 재무부에 의해 북한의 불법 자금조달을 돕는 은행으로 지목된 이후 마카오 금융관리국에 의해 경영관리를 받고 있으며 현재 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매각이 추진되고 있다.

1935년 마카오에 세워진 BDA는 이후 지난 62년에는 홍콩에도 자회사를 세워 투자, 단자, 보험에도 손을 대왔다.

BDA가 속한 델타 아시아 그룹은 2004년말 예치금 37억500만홍콩달러(약 4천400억원), 총자산 42억홍콩달러(5천억원)에 6천290만 홍콩달러의 순이익을 거둔 중견 금융그룹이다.

BDA 최고경영자(CEO)인 스탠리 아우(區宗杰.65) 회장은 홍콩의 금 시장과 종금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금융인으로, 마카오로 건너간 이후 1999년 마카오 행정장관 경선에서 에드먼드 호(何厚화<金+華>)에 패하기도 했으며 현재 마카오 입법위원 및 중국 정협위원을 겸하고 있는 마카오의 실력자다.

지난 70년대부터 북한의 은행 및 무역회사들과 거래를 해온 BDA는 북한의 외환결제를 위한 유일한 창구로, 미 재무부의 조사결과에 따라 이 은행에 예치된 2천400만달러의 북한자금이 동결된 상태다.

북한은 이 은행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주요 통치자금을 거래해왔으며 자금 세탁, 금괴밀수, 마약대금 세탁, 심지어 미사일 판매대금 수금에 활용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