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A-北 수천만-수억달러 자료확보”

미국에 의해 북한의 돈세탁 창구로 지목됐던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이 지난해 수천만-수억달러에 이르는 자금의 대북 송.수금 창구 역할을 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8일 보도했다.

FT는 이런 내용을 담은 은행 거래 자료를 입수했다며 이 자료와 BDA가 북한의 금괴를 매입한 점 등은 북한 입장에서 이 은행이 당초 알려졌던 것 보다 더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자료는 또 BDA를 통한 거래 가운데는 명백히 적법한 거래도 많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어 이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열리는 만큼 미국은 지난해 9월 “BDA가 북한의 돈세탁 창구”라며 이 은행 자금 2천400만달러를 동결한데 대한 증거를 제시하라는 압력을 다시금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동결자금 가운데 3분의 1 가량인 700만달러는 평양 대동신용은행이 사용하던 계좌에 묶여있다. 이 은행은 올해 영국의 금융자문사인 ‘고려아시아’에 인수됐다.

지금까지 BDA의 동결 금액은 알려졌지만 이 은행을 통한 입출금 내역이나 규모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FT가 입수한 세부거래내역에 따르면 대동신용은행은 지난해 1월부터 계좌동결이 이뤄진 9월 사이에 BDA를 통해 4천926만달러를 송금한 것으로 돼있다.

대동신용은행의 동결 자금 700만달러 가운데 절반 가량은 영국 담배업체인 브리티시 아메리칸 타바코(BAT)와 태성무역의 담배 합작회사 소유 자금이었다.

자료에는 BAT가 1천470만달러를 이 합작회사와 독자계좌에서 싱가포르 시티뱅크, 홍콩 HSBC 등의 은행에 보낸 것으로 돼있다. 이들 자금에는 7월 230만달러, 8월290만달러가 포함돼 있다.

BAT는 동결된 자금에 대해 아직도 “분명히” 걱정하고 있다고 이 회사 직원인 사이먼 밀슨은 말했다. 그는 자사가 이 자금을 인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동신용은행 계좌들을 BDA를 통한 거래의 사례로 본다면 이들 자료는 더 많은 금액들이 이 은행을 통해 거래됐을 것이란 추론이 가능하다.

콜린스 맥아스킬 회장 등 대동은행을 인수한 고려아시아의 새 소유주들은 BDA를 통한 송금의 세부내역을 포함한 금융자료를 미 국무부와 재무부에 보냈다. 대동신용은행의 자금이 모두 적법한 수익이란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미국측은 이들 정보에 대해 반응을 보인 것 같아 보이지는 않는다고 맥아스킬 회장은 말했다. 그는 “그들이 적어도 우리의 자금을 되돌려준다면 그것이 시작이다. 적어도 우리는 그들이 해결책을 마련하려 한다는 의사가 있다고 볼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국 재무부는 16개월간에 걸친 조사를 벌였음에도 아직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국무부는 금융 조치는 핵 이슈와 완전히 별개라고 강조해 왔다.

그러나 워싱턴 소재 국제경제연구소(IIE)의 마커스 놀랜드 연구원은 “확실히 (재무부의 조사가) 복잡하지만 언젠가는 일부 발견 사실을 제출하고 해법을 마련하는 쪽으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