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M 외교장관, ‘北핵실험 규탄’ 성명

아시아.유럽(ASEM.아셈) 외교장관들은 25∼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9차 아셈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별도의 성명을 채택했다고 외교통상부가 26일 밝혔다.

아셈 외교장관들은 이날 채택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6자회담 합의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및 결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추가적인 핵실험을 하지 말 것과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 및 결정을 전면 이행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이들은 또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신속하게 달성하기 위한 6자회담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다”면서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명환 외교장관은 앞서 25일 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및 6자회담 합의를 위반한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지적하고 아셈 차원에서 별도의 성명을 통해 단합되고 엄정한 메시지를 전달할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이번 성명 채택을 주도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