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M “북핵 2·13합의 지체없이 이행해야”

제 8차 아시아-유럽(ASEM) 외무장관 회담은 29일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2.13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 아시아 및 유럽 43개국 외무장관들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ASEM 외무장관 회담 폐막과 함께 발표한 의장 성명에서 “베이징 6자회담에서 ‘2.13 합의’에 도달한 것을 환영하며 이행 당사국들에 대해 지체 없이 합의사항을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성명은 한반도의 비핵화는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장기적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하고 관련 당사국들에 대해 한반도의 조속한 비핵화와 ‘9.19 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ASEM 외무장관 회담은 6자회담이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적합한 장치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6자회담에 대한 지지와 6자회담 과정 지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이 성명은 밝혔다.

또한 이 성명은 국제사회가 인권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효과적으로 관심을 표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28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번 회담에서는 에너지, 기후변화, 대(對)테러 협력 등 글로벌 이슈를 비롯, ASEM의 3대 협력분야인 정치, 경제, 사회문화 분야에서의 양 지역간 협력 증진 방안이 논의됐다.

또한 이라크 사태, 수단 다르푸르 분쟁, 아프가니스탄 분쟁, 중동 분쟁 등 국제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송민순 장관은 이번 회의 발언을 통해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동북아의 핵군비 경쟁을 방지하고 국제 비확산체제를 강화하는 동시에,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한국-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통해 아시아-유럽 간의 통상 협력을 증진하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회의 기간에 10개국 외무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 및 경제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송 장관은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 자금 송금 문제 해결과 골든로즈호 사고 조사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송 장관은 또 슬로바키아, 덴마크, 오스트리아, 체코, 슬로베니아와 양자 회담을 통해 2012년 여수박람회 개최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1996년 태국 방콕에서 출범한 ASEM은 2년마다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있다. ASEM 외무장관 회담은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사항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주요 현안에 대한 회원국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총괄적인 조정기구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차기 ASEM 정상회담은 2008년 10월 베이징에서 열리고 외무장관 회담은 2009년 베트남에서 열릴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