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의장성명 7, 8항은 어떤 내용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유일한 정부간 다자안보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순회 의장국인 태국이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내용과 함께 북측의 주장도 대거 반영한 의장성명을 내놔 논란이 예상된다.

다음은 의장성명 중 한반도 관련 조항인 7항과 8항.

7항. 일부 국가들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다. 그들은 이 같은 최근 북한의 행동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므로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안보리 결의 1874호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그들은 이 같은 북한의 행동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뿐만 아니라 비확산 체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간주했다. 그들은 각각의 관련국들의 평화와 안정이 정치적이고 외교적인 수단을 통해 지켜질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그들은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와 국제사회의 인권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포함한 모든 관련 당사국들의 대화와 협력을 지지했다. 그들은 또한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들은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동북아시아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조치를 삼가고 자제력을 발휘할 것을 기대했다.

8항. 북한은 미국의 사주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를 부정하고 전면적으로 거부했다. 북한은 회의에서 현재 악화되는 한반도의 상황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의 산물이라고 밝혔고 6자회담은 이미 끝났다고 말했다. (북한은) 반세기 전부터 지금까지 계속된 한반도의 분단과 미군의 존재에 따른 독특하고 특별한 한반도의 안보 환경을 강조했고 이러한 요인들이 한반도 문제를 이해하고 해결하는데 필수적인 요소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