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갈라 디너 …이번엔 무슨 레퍼토리(?)

중동의 포연을 뒤로 하고 말레이시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가차 27일 말레이시아에 도착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피아노 연주실력’을 선보인다.

또 한국 대표단은 스웨덴출신의 4인조 그룹 아바의 노래를 뮤지컬로 바꾼 ’맘마미아’를 공연하고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공연 막바지에 올라 ’클로징 멘트’를 선사한다.

27일 현지 외교소식통들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ARF 만찬인 ’갈라 디너(gala dinner)’의 풍경을 미리 예상한 그림이다.

ARF는 역내 국가들이 보다 격의없이 현안을 논의하고 우의를 다지기 위해 전체회의가 끝난 뒤 만찬 시간에 다채로운 ’이벤트’를 벌이는 것이 관례다.

현지 외교관들과 언론에 따르면 라이스 장관은 피아노 독주회를 가질 예정이다.

세계 외교의 중심에 서있는 라이스 장관이 모처럼 북한 미사일 위기와 중동 사태, 미얀마 민주화 문제 등 무거운 주제들을 잠시나마 잊고 음악 감상에 빠져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지 신문인 ‘뉴스트레이츠타임스’는 라이스 장관이 브람스, 쇼스타코비치 등 평소 좋아하는 작곡가의 곡을 연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라이스 장관은 3세 때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15세 때 이미 덴버 교향악단과 모차르트의 곡을 연주할 정도로 소문난 피아노 실력자.

전임자인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은 2년 전인 2004년 ARF 회담 때 70년대 디스코 음악 ‘YMCA’를 열창했으며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2000년 ARF 폐막연에 턱시도에 중산모자를 쓰고 나와 화제를 모았었다.

올브라이트 전 장관은 당시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외교부장을 향해 “당신의 사랑이 식는다면 난 미 제 7함대를 부를 거예요”라고 노래해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한편,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 장관들은 사예드 하미드 알바르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이 작곡한 ‘아세안 노래’를 합창할 것으로 알려졌다./쿠알라룸푸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