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성명, ‘금강산피살’ 조속해결 기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국인 싱가포르는 24일 의장성명을 통해 금강산피살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기대했다.

또 10.4 남북정상선언에 기초한 남북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조지 여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참가국 장관들은 금강산피살 사건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고 이 사건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장관들은 회담에서 작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그 결과물인 10.4선언을 주목한다”면서 “10.4선언에 기초한 남북대화의 지속적인 발전에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금강산피살 사건에 대한 부분은 남측, 10.4선언에 기초한 남북대화는 북측의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성명은 이어 “6자 비공식 외교장관회동과 북한의 핵신고를 환영하고 효과적인 검증 및 모니터링 메커니즘의 조속한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면서 “최근의 진전이 비핵화 2단계의 조속한 완료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 밖에 미얀마 사이클론 피해와 중국의 지진 피해 등에 대한 위로와 함께 재난구호와 관련한 역내 협력방안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ARF회의에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과 남.북한, 미국, 중국, 일본 등 27개국의 외교장관들이 참석했으며 여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회담에서 공감대가 이뤄진 내용으로 의장성명을 작성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