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성명서 ‘금강산·10.4선언’ 문구 빠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성명에 동시에 반영됐던 ‘금강산피살’과 ‘10.4선언’ 관련 문구가 최종 문서에서 삭제됐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25일 기자실을 찾아 “오늘 아침 이용준 차관보가 싱가포르 외교차관과 만나 10.4선언 관련 문구를 빼달라고 요청했다”며 “이에 10.4선언 관련 문구를 빼면서 금강산피살 관련 문구도 같이 삭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보는 싱가포르 외교차관에게 ‘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10.4선언과 관련한 발언은 북한 밖에 하지 않았는데 왜 의장성명에 포함됐느냐’고 이의를 제기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그는 “금강산피살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지지하는 발언은 우리 뿐만 아니라 5∼6개국 외교장관이 함께 했다”며 “충분한 효과를 봤다는 판단 아래 두 문구를 함께 빼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어제 발표한 성명서가 참가국들에 회람도 없이 바뀔 수도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ARF 의장성명은 (참가국의) 서명 없이 의장국이 회의에서 나온 발언을 정리한 것일 뿐”이라며 “내년 ARF 회의에 넘어가는 의장성명에는 두 문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RF 의장국인 싱가포르는 24일 금강산 피살 사건의 조속한 해결과 10.4 남북정상선언에 기초한 남북대화를 지지한다는 남북 양측의 입장을 반영한 의장성명을 발표했다.

10.4선언이 담길 가능성을 낮게 봤던 우리 대표단은 당일 이런 성명의 내용이 알려지자 긴급회의를 소집하는 등 부산하게 움직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의 외교소식통은 “한국이 의장국인 싱가포르 측에 10.4선언과 관련한 내용을 빼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으나 그 이유를 설명하기 쉽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시 성명에 10.4선언이 포함된 배경을 설명했다.

ARF 의장성명은 아세안 의장국인 싱가포르가 회담 결과를 모아 발표한 것으로 참가국들 간의 합의나 협의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의장국 싱가포르의 직권에 따른 성명이라고 당국자들은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