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TN, 평양에 상설 지국 개설

미국 AP통신의 영상부문 계열사인 APTN이 22일 북한의 평양에 상설 지국을 개설했다.

이에 따라 APTN은 서방 언론으로는 처음으로 북한에 상주하면서 언제든지 뉴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APTN 영국 본사에서 파견된 직원들은 북한 관영 라디오와 TV 출신 인사들을 충원, 이들과 함께 활동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APTN은 4년여간 북한 관영 TV 및 라디오, 외무성과 지국개설 문제에 대해 협상을 벌여 왔다.

톰 컬리 AP통신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다시 한번 AP는 전 세계 모든 지역으로부터 권위있고 공평한 뉴스를 전달할 수 있는 문을 열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