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장관회의, 북 핵무기 규제에 공감”

16일 이틀간의 일정을 마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장관회의에서 각국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에 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전을 위해 규제를 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공동의장을 맡은 쩡딩뚜엔 베트남 무역부장관이 밝혔다.

뚜엔 장관은 APEC 장관들을 대표해 이틀간의 장관회의 내용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뚜엔 장관은 북한 핵문제와 관련 어떠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베트남은 지난 10월19일 응웬떤중 총리의 일본 방문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규제돼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말하고 “다른 APEC 장관들로 이 의견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일본과 베트남은 이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하며 더 이상 북한이 핵문제로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를 위협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었다.

뚜엔 장관은 그러나 “장관회의에서는 북한 핵문제가 그리 오랜 시간 논의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팜자키엠 대회조직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장관회의는 세계무역기구(WTO)가 지난 7월 사실상 포기한 도하라운드 협상이 연말까지 타결될 수 있도록 회원국들이 관심을 보여줄 것을 다짐했으며 지난해 부산에서 결정한 ’부산 로드맵’을 근거로 한 ’하노이 실천방안’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밖에도 장관들은 각국의 부정부패 척결과 재해방지, 조류 인플루엔자(AI) 퇴치 등에 회원국들이 협력할 것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