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북핵 평화적 해결’ 강조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6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외교통상 합동각료회의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6자회담의 진전을 평가하고 앞으로 추가 진전을 이룰 것을 당사국에 당부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채택한 각료회의 공동성명을 브리핑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 핵문제가 APEC의 정식 의제가 아니어서 공동성명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합동각료회의) 의장으로서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의 이런 설명에 비춰 북핵 문제는 이번 APEC에서 공동성명에 포함돼 문서화되지는 않지만 의장의 구두성명으로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석상에서 발언한 내용과 관련, “의장으로서 최근 6자회담의 긍정적인 진전을 평가하고 당사국들이 앞으로 좀 더 박차를 가해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으로 해결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반 장관은 이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아태지역에서 무역ㆍ투자를 자유화하고 원활화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