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초기단계 이행 합의 6자 공통인식”

▲ 24일 송민순 외교장관 주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송민순 외교장관은 24일 주례브리핑에서 “6자회담 참가국 모두가 9∙19공동성명의 초기단계 이행조치에 합의할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한미 양국은 긴밀한 협의를 통해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한 적극적 방안을 제시해놓고 있는 상태이며 이에 대해 북측도 탄력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6자회담이 재개될 경우 초기조치 이행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다.

이어 “이번 회담은 9∙19공동성명에 나오는 북한의 핵 폐기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묶은 초기 단계의 이행 계획에 합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탄력적 입장’을 보이는 배경을 묻는 질문에 “일방적 탄력성은 없다. 탄력은 상호적이며, 모든 관련국들이 탄력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또 “차기 회담이 열리면 6자회담의 2막1장이 시작되는 상황”이라며 “1막이 재작년 9∙19 공동성명 채택이라면 2막은 이를 이행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2막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를 하고 그에 상응해 참가국들이 북한이 원하는 것을 제공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해 12월 6자회담이 (1막과 2막 사이의) ‘징검다리’ 역할을 했고, 지난주 베를린 북미 접촉과 금주 베이징 접촉은 ‘숨 고르기’ 성격이었다”고 송 장관 특유의 비유적인 표현을 섞어 설명했다.

또 송 장관은 ‘북한이 전략적으로 핵 폐기를 결단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9∙19 공동성명은 기본적으로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면서 “공동성명의 첫 문장이 북한의 핵 폐기인 만큼 어디까지만 자를 수 있다고는 보지 않는다”며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쌀, 비료 지원 문제 남북문제…6자회담 내 논의 계획 없어”

6자회담에서 북한이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를 재차 제기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현재 상황은 그런 문제를 넘어서 9.19 공동성명의 초기 조치에 대해 합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인식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대북 쌀, 비료 지원 복구가 6자회담 맥락에서 논의될 수 있는지 여부와 관련, “대북지원은 남북 차원에서 논의될 문제”라며 “구체적인 쌀, 비료 문제를 6자회담 틀에서 논의하고 있지 않으며 이는 정부 내에서 전반적 상황을 판단해 결정할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송 장관은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한 송 장관의 납북자 관련 발언에 대한 보도에 대해 “왜곡됐다”며 적극 해명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19일 “최근 필리핀 세부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때 송 장관이 ‘납치된 일본인은 10여명에 지나지 않는다. 한국에는 수백명이 있으나 아무 것도 말하지 않는다’며 일본의 태도에 의문을 표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당시 일본보다 더 한 납북문제가 있고 절실하다. 해결을 위해 서로 논의하자고 말했다”면서 “또 이를 위해 9∙19 공동성명에서 북한과 각국 간의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양자 문제를 논의하게 되어 있는 만큼 9.19 공동성명의 이행 구도를 빨리 합의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어 “그러나 다른 부분은 다 빠지고 ‘한국은 400명 이상의 납북자를 갖고 있는데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됐다”면서 “한국엔 400명 이상의 납북자가 있다는 보도만 빼고 다 틀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송 장관은 최근 외교부내 회의에서 ‘과장급 이하는 언론과의 접촉을 자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간부들에게 언론의 접촉을 격려하고 있다”면서 “다만 과장급 실무진은 실무를 하고 심의관급 이상이 접촉하는 방향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