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년 방북한 한총련 대표 평양서 출산

아리랑 관람 등 평양문화유적 참관차 방북한 여성이 평양에서 딸을 낳아 화제다.

그 주인공은 지난 98년 8월 평양에서 개최된 8.15 통일대축전에 한총련 대표로 방북했던 황 선(32)씨.

황씨는 10일 오후 10시께 북한의 대표적인 산부인과로 알려진 평양산원에서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황씨는 오는 17일 제왕절개 수술을 할 예정이어서 방북 일정이 큰 무리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시부모와 함께 방북 길에 올랐다.

그러나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한 황씨는 가벼운 진통이 있어 북측 의료진으로부터 진찰을 받았으며 이후 별다른 통증이 없어 10일 오후 8시부터 평양 릉라도 5월1일 경기장에서 진행된 아리랑 공연을 관람했다.

그러나 공연이 끝나가는 9시30분께 갑자기 진통이 오기 시작함에 따라 미리 준비된 앰뷸런스에 실려 평양산원으로 이동했다.

이날은 북한의 조선노동당 창건 60주년 기념일이라 평양산원도 휴무를 했지만 황씨의 소식을 듣고 산원의 원장을 비롯한 의료진들이 급하게 나와 산모의 상태를 지켜보며 순산에 힘을 쏟았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관계자는 “북측 의료진 등이 비상사태로 대기하면서 출산에 힘을 쏟아 ‘통일동이’를 낳게 됐다”면서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겨레하나측은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에 감사의 전문을 보내는 한편 아기의 건강을 위해 산모와 아기의 육로 귀환과 황씨 모녀를 포함한 시부모의 체류 기간 연장을 남북 당국에 요청했다.

한편 황씨는 98년 8월7일 한총련 대표로 평양에 들어가 그해 11월3일 귀환한 직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으며 이듬해 4월 1심에서 징역 2년에 자격정지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지난해 2월 서울 덕성여대에서 경찰의 원천봉쇄 속에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을 맡고 있는 윤기진(31)씨와 결혼식을 치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