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년 北`광명성1호’ 새삼 관심

북한이 24일 시험통신위성 `광명성 2호’를 운반로켓 `은하 2호’로 발사하기 위한 준비를 본격 진행중이라고 밝힘에 따라 1998년 `광명성1호’ 발사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북한은 1998년 8월31일 기존의 노동미사일보다 훨씬 사거리가 긴 로켓(발사체)을 쏘아올렸다. 이 로켓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1천600㎞를 날아가 정점에 도달했지만 최종 3단계 로켓을 우주궤도에 진입시키는데 실패했다.

우리 군 당국은 발사 직후 이를 북한의 신형 장거리미사일 `대포동1호’라고 밝혔지만 북한은 나흘뒤 이 로켓이 인공위성 `광명성1호’를 실어나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이 로켓이 미사일인지 인공위성인지 여부를 놓고 상당한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인공위성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미 국무부 제임스 루빈 대변인은 발사 2주일이 지난 9월14일 공식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이 아주 작은 위성을 지구궤도에 올리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군 당국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이 로켓이 인공위성인지 미사일인지 아직까지도 논란의 여지가 남아있다는 입장이다.

북한 로켓의 실체가 어찌됐든 당시는 북한이 장거리미사일을 발사했다해도 이를 제재할 국제적 근거가 마땅치 않아 국제적인 비난과 우려의 목소리만 남긴 채 넘어갔다.

북한은 이후 `광명성1호’가 성공적으로 궤도에 올려져 위성으로서의 기능을 발휘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광명성1호’가 작동한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어 한.미는 이 주장에 무게를 두지 않고 있다.

특히 북한이 9년만에 장거리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이를 다시 인공위성인 `광명성2호’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 실체는 중요하지 않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탄도미사일과 인공위성의 기본 기술은 동일하다”면서 “따라서 북한이 설사 인공위성을 발사한다 해도 이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용일 가능성이 농후해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