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세 최고령 할머니 상봉 포기…南 97명 26일 상봉

추석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26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금강산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26~28일 1차 상봉행사에는 남측 방문 가족 97명, 동반가족 29명이 북측 240명과 만나는 것으로 25일 최종 확인됐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이날 “당초 최고령자였던 박양실(96) 할머니가 전날(24일) 집에서 넘어져 허리를 다치는 바람에 집결 장소인 강원도 속초 한화콘도에 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신 박 할머니의 아들로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동반가족이었던 이대원(63)씨가 어머니 대신 동반 북측 여동생인 리언화(62) 씨와 상봉하는데 북측이 동의했다고 통일부 측은 전했다. 이에 따라 남측 남측 이산가족 97명과 동반가족 29명으로 조정됐다.

대한적십자사는 최초 이번 1차 상봉행사에 100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가족 30명을 선발했지만, 이산가족 중 고령자가 많아 건강상의 이유로 앞서 3명의 이산가족이 포기의사를 밝혔다.

박 할머니는 1·4 후퇴 때 고향인 황해도 은율군에 두고 온 딸 리 씨를 58년 만에 만날 계획이었지만 상봉을 하루 앞두고 무산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박 할머니의 불참에 따라 정대춘(95) 할아버지가 이번 1차 상봉 행사의 최고령자가 됐다. 정 할아버지는 북한의 막내아들 정완식(68) 씨를 만날 예정이다.

1차 상봉에 참가하는 남측 인사가족과 동반은 이날 오후 2시 50분 집결을 마쳤으며 오후 4~6시 방북 교육을 받았다. 1차 행사 남측 단장인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현인택 통일부 장관도 이날 오후 속초에 도착했다.

1차 상봉 행사는 첫날인 26일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진행되는 단체 상봉을 시작으로 2일차인 27일 개별상봉, 공동중식, 야외상봉, 3일차인 28일 작별상봉 등 순으로 진행된다.

유 총재와 장재언 조선적십자회의 중앙위원장이 각각 1차 상봉행사의 남북측 단장 자격으로 이산가족들과 동행할 예정이며 행사 기간 두 사람 간의 면담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상봉 행사를 지원할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 관계자 44명과 취재진 25명은 이날 오전 8시15분께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 상봉단 집결장소인 속초로 향했다.

2차 상봉 행사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북측 이산가족 99명이 금강산에서 남한 가족 449명을 만나는 형식으로 치러질 계획이다.

지난달 26~28일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남북적십자회담에서 합의된 이번 상봉 행사는 2007년 10월 17~22일 열린 제16차 이산가족 상봉 이후 약 1년11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