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년까지 남한내 16곳에 핵무기 배치”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은 9일 주한미군이 지난 1958년부터 1991년까지 서울 용산, 도봉산, 오산 공군기지, 춘천 등 남한내 16개 곳에 11종류의 핵무기시스템을 배치했거나 배치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영등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미국 정보공개법(FOIA)을 통해 공개된 미 국무부 및 국방부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미국은 지난 91년 11월5일 미국 대통령이 ‘국가안보명령 64’를 승인함으로써 한국에 배치된 모든 핵무기를 미국 본토로 철수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주한미군 핵 수송 및 배치 현황도(1958-1991)’라는 자료를 통해 핵무기가 배치된 곳으로 서울 용산, 도봉산, 오산 공군기지, 춘천 캠프 페이지, 군산 공군기지, 대전 캠프 아메스 등 6곳을, 핵무기 배치 추정지역으로 의정부 캠프 레드 클라우드, 캠프 에세이온스, 동두천 캠프 케이시, 수원공군기지, 대구 캠프 헨리, 부산 캠프 하이아레아, 광주공군기지 등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미국 ‘국방통계자료’에 따르면 군산 미군 공군기지의 경우 지난 1977년까지 중력탄 192개, 지대지 미사일인 어니스트존 80개 등 최소 272개, 지대공 미사일은 나이키 144개 등 최소 236개, 핵지뢰 25~50개 등 최소 453개의 핵무기가 존재했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또 “지난 1987년 공개된 ‘핵무기 사고대책단’ 자료에 따르면 동두천.의정부.대구.부산.광주.군산.송탄(오산기지).수원.용산 등 14곳의 미군 기지 시설내에 알파(α) 베타(β) 감마(γ) 방사능 감지장치가 있었으며 특히 의정부의 캠프 에세이온스, 캠프 레드 클아우드와 대구 캠프 헨리 및 용산기지 2곳에는 트리튬(삼중수소) 감지장치가 존재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어 “미국 정부 및 중앙정보국(CIA)는 지난 1986년부터 북한의 핵개발 위협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었다”면서 “특히 1999년부터 북한과 이란의 연계가 중동과 미국에 미칠 잠재위협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