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말부터 길주서 갱도굴착 징후”

고영구(高泳耉) 국가정보원장은 13일 “한미 양국은 90년대 말부터 함북 길주지역에서 용도 미상의 갱도굴착 징후를 포착하고 관련 동향을 추적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고 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에 참석, 함북 길주 지역 일대에서의 핵실험 준비설 보도와 관련, “아직 핵실험 징후로 파악할 증거는 없다”면서 이 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열린우리당 간사인 임종인(林鍾仁) 의원이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