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말부터 길주서 갱도굴착 징후

국회 정보위원회는 13일 고영구(高泳耉) 국정원장을 참석시킨 가운데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북한 핵실험 준비설을 비롯한 북핵사태 전반을 보고 받았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6월 한반도 위기설의 근거가 되고 있는 함경북도 길주 일대에서의 핵실험 준비설이 집중 논의됐다.

여야 의원들의 질의도 핵실험 준비설 진위 여부와 이와 관련된 한미 정보당국의 파악 결과, 북한이 8천개의 폐연료봉 인출을 완료했다는 영변 원자로 일대 동향 등에 집중됐다.

고영구 원장은 우선 외신들이 핵실험 준비설을 보도하고 있는 함북 길주 일대의 최근 동향을 위성사진 판독 결과 등을 바탕으로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길주 지역은 미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외신들이 최근 집중 보도하면서 “핵실험 관측을 위한 관측소가 세워졌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보도가 쏟아진 곳이다.

일단 고 원장은 길주에서 갱도 굴착 징후가 있음을 보고했다. 한미 양국이 이미 90년대 말부터 길주지역에서 용도 미상의 갱도굴착 징후를 포착하고 관련 동향을 추적해 오고 있었다는 것이다.

길주 지역이 암반지역으로 핵실험 장소로 좋은 환경이라는 보고도 했고, 수직.수평 갱도가 전형적인 테스트 사이트로 보이기도 한다는 입장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갱도 인근에 빌라를 짓고 있는 모습이 관측되는 등 핵실험을 조만간 실시한다고 보기에는 모순되는 정황도 많다고 보고됐다.

핵실험을 하기 위해서는 관측소 등 시설이 세워져야 하고, 많은 인력과 물품의 이동 등이 포착돼야 하는데 그런 것이 없다는 점 등이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갱도 주변에 몇몇 사람만 왔다갔다 하고, 차량 이동도 많지 않다는 것이다.

고 원장은 이런 점들을 들며 “현재로서는 핵실험 징후로 파악할 증거가 없다”고 결론적으로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인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도 “북한이 수직.수평으로 길주지역에서 90년대 말부터 지하갱도를 만들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특이하게 변화하는 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고, (지하갱도 부근에) 10명 정도의 인력과 흙을 파낸 무덤 등이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북한 영변 폐연료봉 인출작업 완료 발표에 따른 사실 여부 및 정부가 분석하는 의도 등도 물었다.

이에 국정원측은 영변 5㎽ 원자로 시설에 있는 것으로 확인된 지하터널로 폐연료봉을 인출할 경우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정원은 북한의 이같은 주장 배경에 대해서는 “핵무기고 증강 주장이 허언이 아니라고 미국을 압박해 미국의 태도변화를 이끌어 내려는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단정적인 분석은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