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은 ‘북한인권의 달’…”국민운동 본격화 시동”








▲3일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북한인권의 달 선포식에 참여한 (왼쪽부터)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 김문수 경기도지사, 이애란 북한전통음식문화연구원 원장, 김천식 통일부 차관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김태홍 기자


북한인권 단체들이 3일 북한인권법의 국회통과를 촉구하고, 북한인권 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9월을 ‘북한인권의 달’로 선포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30여 개 단체로 이뤄진 ‘북한인권의 달 사업기획단’은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북한인권의 달 선포식’을 열고, 이달 30일까지 북한인권 문제 공론화를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들은 “‘북한인권의 달’ 행사는 대국민 참여를 통해 국민운동으로서 대전환을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며 “온 국민과 전 세계가 북한 인권개선을 목 놓아 외칠 때 북한 동포들의 자유와 인권의 보장은 현실이 될 것이다”면서 ▲북한인권법 통과 ▲북한인권 문제의 국정과제 채택 ▲북한 인권을 위한 좌우대통합 실현을 선언했다.


국회 최초로 북한인권법을 발의했던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격려사에서 “대한민국은 북한 인권에 대해선 세계에서 가장 컴컴한 나라다”며 “대한민국이 북한 인권에 대해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경기도지사로서 최전방에서 북한인권법 통과를 위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김천식 통일부차관은 축사에서 “국가나 어떤 집단, 개인을 위해 인권이 제약되거나 침해돼선 안 된다는 것이 오늘날의 시대정신이며, 인권은 진보의 핵심가치다”며 북한인권 문제의 개선을 위해 정부가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인제 선진통일당 대표를 비롯해 북한인권 관련 단체 대표, 대학생, 탈북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선포식에서는 ‘올해를 빛낸 북한인권운동가’로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과 이애란 북한전통음식문화원연구원 원장이 선정됐다.


선포식이 끝난 뒤 유세희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장과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등은 강창희 국회의장이 북한인권법의 국회통과를 위해 여야 간의 논의기구를 만들어 중재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윤원중 국회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


단체들은 이달 말까지 서울 시내 곳곳에서 북한 인권을 주제로 하는 국제영화제, 사진전시회, 국제회의와 세미나, 음악회 등을 열어 북한인권법과 탈북자 문제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