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개성관광 평일요금 ‘1만원 인상’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대북관광 수익 급감하고 고유가와 고환율 등으로 인한 수지 타산을 맞추기 위해 내달부터 개성관광비가 1만원 인상된다.

8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평일 요금을 인상해 성인과 대학생의 경우 기존 17만8천원에서 18만8천원으로 올려 받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평일에 성인의 관광 요금을 인상하는 대신 학생 및 소아의 요금은 그대로 두기로 했고, 성인의 주말 추가 비용은 기존 2만원에서 1만원으로 낮춰 주말이나 공휴일에 개성을 관광할 경우 19만8천원으로 기존과 같다고 했다.

이에 따라 9월부터 평일 일반(성인·대학생)은 18만8천원, 학생(초·중·고교생)은 17만원, 소아(미취학아동)는 15만원, 2세 미만 유아는 12만원으로 개성 관광이 가능하다.

현재 성인과 대학생에게 2만원씩 받고 있는 휴일 할증료는 9월부터 모든 연령층에 1만원씩으로 조정된다.

현대아산은 초창기에 연령에 상관없이 18만원을 받아오다가 지난 4월 탄력요금제를 도입하면서 성인과 대학생은 평일에 17만8천원을 받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2만원을 추가해 19만8천원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대북관광 수익이 급감한데다 고유가와 고환율로 수지 타산을 맞추기 힘든 상황에 도달해 평일 요금을 소폭 인상하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관광객의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말 관광요금은 그대로 두고 성인의 평일 요금만 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5일부터 시작된 개성관광은 올해 금강산 사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최근 일일 3~400여명이 관광객이 방문, 지난달까지 7만명 넘게 방문했다. 올해 10만명 관광은 무난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아산은 금강산 피격사건 이후 개성공단의 안전조치를 강화해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일을 멈춘 관광 조장들을 개성으로 전환 배치, 기존 관광버스 1대당 1명의 관광 조장을 2~3명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개성 관광 조장 인원은 금강산 사고 전에 7명에서 현재 30명으로 늘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