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도피한 親北단체 간부, ‘국보법’ 위반 쇠고랑

9년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배를 받아온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 윤기진(33) 씨가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보안부는 27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명 수배를 받아온 윤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과 공조 수사를 펴온 경찰은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윤 씨의 부인 황선(34.민노당 전 부대변인)씨의 집 앞 도로에서 윤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윤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1999년 6월 7기 한총련 의장을 맡은 윤 씨는 당시 대학 휴학생이었던 황 씨(윤 씨의 부인)를 밀입북 시킨 혐의로 수배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황 씨는 윤 씨의 지시에 따라 북한 당국과 범청학련 통일대축전 등 8·15행사 개최 문제를 협의했다.

또한 그는 2000년 범청학련 남측본부 부의장을 거쳐 2002년부터 의장으로 활동해 오면서 인터넷이나 출판물 등을 통해 북한을 고무·찬양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 동안 윤 씨는 범청학련 남측본부 홈페이지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선군정치’라는 제목의 글 등을 올려 김정일을 찬양하고 선군정치를 공론화하는 등 친북활동과 반미선전에 주력했다. 특히 윤 씨는 친북학생운동단체인 한총련의 투쟁을 지도해 왔다.

앞서 윤 씨는 2004년 2월 서울 덕성여대 학생회관 강당에서 당시 범청학련 대변인을 맡았던 황 씨와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윤 씨는 2005년 6월 제2회 ‘박종철인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임신 중이던 황 씨는 그해 10월 평양을 방문,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을 관람하던 중 진통을 느끼고 평양산원으로 옮겨져 둘째딸을 출산하기도 했다. 한국민으로는 처음으로 북한에서 출산을 한 케이스였기 때문에 당시 우리 사회에 환영과 논란을 동시에 일으켰다.

특히 북한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북한으로부터 선물이 쇄도했고 북한 국립연극단은 딸을 소재로 한 연극 ‘옥동녀’를 무대에 올리기도 했다.

한편 윤 씨의 체포와 관련, 범청학련 남측본부는 긴급 성명을 내고 “2000년 6∙15공동선언이 발표되고, 지난해 2007년 10∙4선언이 발표되면서 전 민족의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시대가 열렸는데 백주대낮에 어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냐”면서 “이명박 정권과 공안당국의 탄압이 극에 달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윤 의장에 대한 폭거를 한국 진보세력, 통일세력에 대한 전면적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면서 이명박 정부 규탄 집회와 국가보안법 철폐 투쟁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28일 오전 11시, 서울 경찰청 본청(서대문)앞 각계 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후 2시 전국 집중 투쟁과 청와대와 경찰청 앞 1인시위 등을 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