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자회동 성사될 것..北 선택 주목”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가하고 있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북핵 6자회담 당사국들은 ‘미사일 사태’ 등을 논의하기 위해 ARF 다른 회원국들도 참여하는 ‘8-9자회동’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고 회담에 정통한 정부 고위 당국자가 26일 밝혔다.

이 당국자는 “현재로서 5자나 6자회동의 성사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 “중국과 북한의 입장을 고려한다면 8자나 9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중국이 반대하기 때문에 5자는 불가능하다”면서 “6자 또는 5자가 아니면 북한의 부담도 적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6자회담의 경우, 북한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제재가 풀리기 전에는 복귀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이라는 점에서 성사되기 어렵고 북한을 뺀 5자회동의 경우 북한을 소외시킴으로써 6자회담 프로세스까지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중국 측의 반대로 이뤄지기 힘든 실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ARF 회의가 열리는 28일 회담장인 쿠알라룸푸르 컨벤션센터(KLCC)에서 6자회담 참가국과 ARF 의장국인 말레이시아, 그리고 과거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지원국인 호주와 캐나다 등이 참가하는 다자 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참가할 경우 전체적으로 9자가 될 수도 있고, 참가하지 않으면 8자가 될 수도 있는 유동적인 상황”이라면서 “중국은 5자가 아니라면 동의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ARF 회의일정이 본격화되기 전 뉴욕의 북미 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6자회동에 참석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북한 뿐 아니라 다른 6자회담 참가국에도 ARF의 외교적 의미를 설명하며 참가를 권유했으며, 북한을 제외한 다른 나라는 참가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외교장관 회담 가능성에 대해 정부 고위 당국자는 “백남순 북한 외무상은 공식 회의때나 식사 자리에서 계속 반기문(潘基文) 장관 옆에 앉는다. 일부러 피하려 하지 않으면 계속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강조, 이번 기회를 통해 의견을 적극 교환할 뜻을 분명히 했다.

또 백 외무상의 ARF 참가에 대해 그는 “이번 ARF의 주된 의제가 북한 미사일일 것임을 잘 아는 북한은 그간의 태도로 봤을 때 강력하게 자기 얘기를 할 것으로 본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 또다른 정부 당국자는 “ARF는 컨센서스 형식으로 의사일정을 처리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의 입장도 가미된 의장성명 정도가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하지만 의장성명의 주된 논조는 미사일 발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한 지지입장을 드러내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