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5 합의’ 후 南北 민간교류 활발…방북인원 20배↑

지난 ‘8·25 합의’ 이후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 사업을 위해 방북하는 인원과 대북 인도적 지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통일부가 발간하는 ‘월간남북교류동향’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개성공단 출입경 인원을 제외한 남측 방북 인원은 418명으로 월평균 46명이었다.

지난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 등으로 164명이 평양을 방문한 것을 제외하면 월별 방북 인원은 30~40명 수준이었다.

그러나 지난달 ▲개성 만월대 출토 유물 전시회(개성) ▲남북 노동자축구대회(평양)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회의(금강산) 등 남북 공동행사가 잇따라 개최되면서 방북 인원이 880여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지난달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 행사 참여자를 제외한 수치로, 올해 들어 9월까지 월평균 방북인원의 20배에 달한다. 이는 2010년 5·24 대북조치 이후 월간 방북 인원 규모로 따져도 이례적인 수준이다.

방북 인원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전망됐다. 남측 7대 종단 협의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북측 조선종교인협회와 지난달 23일 실무 접촉을 하고 이달 9,10일 금강산에서 ‘남북종교인평화대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7대 종단의 수장을 포함한 140여 명의 종단 관계자들이 동해선 육로를 통해 금강산을 방문한다.

또한 남측 민간단체들의 대북 인도적 지원도 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북한 황해북도 사리원 지역을 방문한 에이스경암은 온실용품과 비료(15톤) 등을 지원했고, 고건 전 총리가 운영위원장을 맡은 아시아녹화기구도 에이스경암을 통해 묘목 2만3천 그루와 종자 4톤을 북한에 지원했다. 이 같은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으로 지원액은 11억 원 수준으로 급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