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공동행사 개최 위한 남북 실무접촉 무산

광복 70주년을 맞아 8·15 남북 공동행사를 개최하기 위한 남북 민간단체의 실무접촉이 무산됐다.

지난 23일 실무접촉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31일 8·15 남북 공동행사 성사를 위해 진행키로 한 추가 협의도 이뤄지지 않았다.

남북 양측은 팩스를 통해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으나 북측이 남북관계에 대한 책임을 우리측에 전가하며 협의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고 행사 준비를 위한 시간도 충분치 않아 행사가 개최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광복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남측 준비위원회)’는 30일 대변인 성명에서 “지난 29일 북측 준비위원회가 서신을 통해 8·15 공동행사 준비와 관련해 31일로 예정된 개성 실무접촉 대신 팩스로 협의하자는 의견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위원회는 북측이 “남측 지역에서 험악하게 벌어지고 있는 동족대결 소동 정세 속에서 과연 8·15 공동행사가 성사될 수 있겠는가”라며 “지금의 상황에서 개성에서 서로 마주 앉는다고 하여도 좋은 결실을 보기가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남측 준비위원회는 “실무접촉 무산에도 불구하고 남북공동행사 추진을 위한 실무접촉을 계속 추진할 것이며, 북측이 제기한 팩스 협의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