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ㆍ15 민족행사 개최장소 `마찰’

통일연대가 8ㆍ15 광복절을 맞아 14일 연세대학교에서 개최할 계획을 잡고 있는 ‘8ㆍ15 민족공동행사’에 대해 학교측이 개최불허 방침을 밝혀 마찰이 예상된다.

연세대측은 8일 오후 ‘민족공동행사 개최와 관련한 학교의 입장’이라는 성명을 내고 “외부 단체가 대학의 시설을 학교 당국의 사전 동의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결코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연세대는 “지난 2일 이 행사의 주관단체로부터 학교시설 이용을 바라는 일방적 e-메일을 접수했으며 4일 이를 거부한다는 회신을 보냈다”며 “만약 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교내에 무단으로 진입해 시설을 훼손하는 경우 이에 따른 민ㆍ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측은 “외부 사회단체가 주관하는 집회 및 시위 장소로 대학 시설이 무단으로 사용되는 일은 반드시 종식돼야 한다”며 “특히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있는 집회에 대학 시설이 이용되면 대학의 역할이 악용되고 왜곡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통일연대는 광복절을 맞아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 ‘한미 FTA 반대’,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 ‘6ㆍ15 공동선언 이행 촉구’ 등을 내걸고 14일 오후 10시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통일연대는 지난해 광복절 때도 민족대축전 관련 집회를 연세대에서 열려다 학교측의 심한 반발로 장소를 급히 경희대로 바꿔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