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 남북공동성명 발표 (1972.7.4)

1972년 7월 4일 남북한이 공동으로 발표한 성명.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대화의 계기 마련을 위하여 남북한 당국이 서울·평양에서 동시에 발표한 최초의 합의문건을 말한다.

1971년 11월부터 72년 3월까지 남북한은 한국적십자사의 정홍진(鄭洪鎭)과 북한적십자사의 김덕현(金德鉉)을 실무자로 하여 판문점에서 비밀접촉을 가졌다.

이 접촉의 성과를 바탕으로 92년 5월 초에는 이후락(李厚洛) 중앙정보부장의 평양방문과, 5월과 6월 사이 북한 노동당 조직지도부장 김영주(金英柱)를 대신한 박성철(朴成哲) 제 2 부수상의 서울방문이 실현되어 남북한간의 정치적 의견 교환이 처음 이루어졌다.

6월 29일 이후락과 김영주는 그동안의 회담내용에 합의, 서명하고, 7월 4일 마침내 공동성명을 발표하게 되었다.

1. 쌍방은 다음과 같은 조국통일원칙들에 합의를 보았다.

첫째, 통일은 외세에 의존하거나 외세의 간섭을 받음이 없이 자주적으로 해결하여야 한다.

둘째, 통일은 서로 상대방을 반대하는 무력행사에 의거하지 않고 평화적 방법으로 실현하여야 한다.
셋째, 사상과 이념·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우선 하나의 민족으로서 민족적 대단결을 도모하여야 한다.

2. 쌍방은 남북사이의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신뢰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하여 서로 상대방을 중상 비방하지 않으며 크고 작은 것을 막론하고 무장도발을 하지 않으며 불의의 군사적 충돌사건을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하였다.

3. 쌍방은 끊어졌던 민족적 연계를 회복하며 서로의 이해를 증진시키고 자주적 평화통일을 촉진시키기 위하여 남북사이에 다방면적인 제반교류를 실시하기로 합의하였다.

4. 쌍방은 지금 온 민족의 거대한 기대속에 진행되고 있는 남북적십자회담이 하루빨리 성사되도록 적극 협조하는데 합의하였다.

5. 쌍방은 돌발적 군사사고를 방지하고 남북사이에 제기되는 문제들을 직접, 신속 정확히 처리하기 위하여 서울과 평양 사이에 상설 직통전화를 놓기로 합의하였다.

6. 쌍방은 이러한 합의사항을 추진시킴과 함께 남북사이의 제반문제를 개선 해결하며 또 합의된 조국통일원칙에 기초하여 나라의 통일문제를 해결할 목적으로 이후락 부장과 김영주 부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남북조절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합의하였다.

7. 쌍방은 이상의 합의사항이 조국통일을 일일천추로 갈망하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염원에 부합된다고 확신하면서 이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온 민족 앞에 엄숙히 약속한다.

The DailyNK 자료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