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원 규모 ‘남북공동체 기반조성’ 정책연구 공모

통일부는 남북공동체 기반조성 2차년 정책연구 과제로 70억원의 예산을 배정한 공모사업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2차년 사업은 한반도 통일국가 건설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하고, 이에 부합하는 정책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정책연구 사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책연구 사업 주제는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 대상 공모 ▲1차년 사업 보완·추가 주제와 관계부처 제안 주제 중에서 심사단의 심사를 거쳐 30개 내외를 선정할 계획이며, 다시 조달청 등의 경쟁 절차를 거쳐 15개 정도의 정책연구사업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공모 분야는 정치, 외교, 행정, 법률, 국방·안보, 경제, 경영, 교육, 사회, 문화, 심리, 보건의료, 사회복지, 환경, 과학기술, 정보통신, 사회통합, 인권 등 정책대안에 관한 모든 주제를 포함하고 있다.


통일부는 “국내·외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은 공동체 형성, 통일국가 건설에 유용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주제라면, 연구분야에 제한없이 응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은 70억원이며, 정책연구 사업당 4억원 수준을 기준으로 하고 있다. 공모는 이날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이뤄지며 우편이나 전자메일로 제출받는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정부는 남북공동체 기반조성 1차년 사업으로 남북공동체 형성 로드맵 마련 및 주요과제 선정, 통일재원 마련 방안 연구를 추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