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농민, 北에 쌀 1000가마 보내

경기도 평택의 한 농사꾼이 북한에 쌀 1천가마를 보내겠다고 나섰다.

8일 평택농민회에 따르면 평택시 서탄면 황구지리에 사는 홍한표(73)씨는 9일 도라산역을 거쳐 육로를 통해 쌀 80㎏들이 1천가마를 북한에 전달한다.

한 농민이 개인자격으로 북측에 쌀을 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달되는 쌀은 홍씨가 지난해 수확했던 분량에 다른 농가로부터 구입한 쌀을 보탠 것으로 시가로는 1억7천만원 상당에 이른다.

홍씨는 “1984년 마을에 큰 물난리가 났을 때 지대가 낮아서 집과 논밭이 몽땅 침수됐다”며 “북한이 그때 남측 수재민을 돕겠다고 쌀을 보냈는데 어찌나 고맙던지 북한이 어렵다는 말을 듣고 언젠가는 받은 쌀을 갚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침 홍씨는 평생을 갈아온 집과 농토가 평택으로 이전할 미군기지 대상부지에 포함되면서 보상금을 받게 돼 이 가운데 일부로 이를 실천할 수 있게 됐다.

홍씨는 이후 가족회의를 거쳐 농민회 활동을 하던 아들 성동(40)씨와 북한에 쌀을 보내는 방법을 논의했으며 성동씨의 제안을 받은 전국농민회총연맹이 북측과 협의 끝에 육로를 통해 쌀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

쌀은 화물연대에서 빌린 25t 트럭 4대에 실려 북측에 전달되며 방북에는 연로한 홍씨를 대신해 성동씨와 평택농민회 김덕일 회장, 전농 박민웅 사무총장 등이 함께 하기로 했다.

성동씨는 “물난리가 났을 때 우리 7식구가 북한이 보내줬던 쌀로 한달 넘게 연명했다”며 “아버님이 항상 북한을 도와주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는데 이제서야 소원을 푸신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