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북한 남침시 216일만에 패배”

미국은 한국이 지난 1974년쯤 북한군의 남침을 받아 미국의 추가적인 지원없이 독자적으로 전투를 치뤘을 경우 216일 만에 패배할 것으로 판단했던 것으로 17일 밝혀졌다.

또 지난 1975년 한국에 핵으로 무장한 미군 미사일 및 포병 중대가 주둔하고 있었으며, 북한의 남침에 대비한 억지력으로 이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었던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미국의 동북아 전문기관인 노틸러스 연구소가 정보자유법에 따라 최근 해제된, 미국의 태평양사령부가 작성한 800여쪽의 비밀문서에서 드러났다.

특히 당시 제임스 슐레진저 미 국방장관은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전술적으로 사용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서에 따르면, 미국측은 7.4 남북공동성명이 있은 뒤 2년후인 지난 1974년 한반도에 전쟁이 발생할 경우를 상정한 ’워 게임’을 실시했다.

미국은 북한군이 24개 사단과 594대의 전투기를 동원해 개성.철원.동부 등 3개 전선을 기습 공격해 오는 경우를 상정했고, 남한은 미 본토의 추가 증원없이 한국군 28개 사단과 주한미군 1개 사단이 방어를 전담하는 것으로 설정했다.

그 결과 북한군은 휴전선을 돌파해 서부 및 중부 전선에서 수십㎞씩 남진이 가능한 것으로, 동부 전선은 대체로 교착 상태가 될 것으로 판단됐다.

한국군은 북한군의 공격에 맞서 서울을 최장 90일간 방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서는 “전쟁 발발 석달까지는 남북 중 어느 쪽도 승리를 선언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쟁 발발 후 90일을 기점으로 전세는 북한에 유리하게 전개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측은 전쟁 개시 후 30일 만에 공군력이 붕괴돼 패색이 짙어지고 결국 북한군은 철원 축선을 통해 한국군 방어선을 돌파, 전쟁 발발 190일만에 서울을 함락시키는 것으로 결론났다.

결국 한강 이남으로 쫓겨난 한국군은 북한군에 계속 밀려 전쟁 발발 216일 만에 북한에 패배한다.

그러나 다른 정보 보고서들은 한국이 남침을 받았을 경우 90일 이상을 버티기 힘들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미군이 나이키 허큘리스 대공 미사일을 한국군에 이양하는 계획과 북한에 대한 반격 계획인 작계 5020 등의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