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실무회담’ 제안에 북한 이틀째 무반응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마지막 회담 제의에 대해 북한은 여전히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는 30일 “남북 판문점 연락관이 오전 9시 업무 개시 통화를 했으나 우리 측의 전날 회담 제의에 대해 북한 측에서 별다른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앞선 29일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제7차 남북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전달했다.


정부는 전통문에 구체적인 회담 날짜와 장소는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북측에 조속한 회신을 요구했다.


한편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전체 입주 기업인들이 참석하는 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한다. 비대위는 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이 최근 결렬된 것과 관련, 입주기업들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