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째 미사일 누굴 겨냥해 개발했겠나”

버웰 벨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남측의 안보위기 의식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듯한 우려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7일 “벨 사령관이 어제 연합사-합참 관계자들이 참석한 비공개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언급했다”며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남측 일각에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정서가 있다는데 우려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벨 사령관은 지난 5일 오후 5시20분께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에서 7번째로 발사된 미사일을 지칭한 듯 “(북한이)맨 나중에 발사한 미사일을 누굴 겨냥해 개발했겠느냐”고 지적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미 군당국은 북한이 7번째로 발사한 미사일은 사거리 340~550km의 스커드미사일로 분석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벨 사령관의 발언 취지는 북한이 사거리 300km가 넘어 남한 전역을 겨냥하는 스커드미사일을 발사했는데도 이를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정서를 지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한편 주한미군 관계자들은 최근 공대지 사격장, 반환 미군기지 환경오염 제거 협상 등 주요 현안을 조속히 매듭짓지 못한데 대해 상당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측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주한미군측은 양국 현안 협상과정에서 자신들이 제안한 방안이 수용되지 않고 있는데 대해 감정이 상해 있다”며 “이달 중 예정된 안보정책구상(SPI) 회의에서 강경한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