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출격 조종사 한자리 모여

공군 제19전투비행단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1일 6.25 출격 조종사 29명을 부대로 초청,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선배 조종사들의 희생과 감투정신을 본받고자 열린 이날 행사에는 6.25출격 생존 조종사 90명중 장성환(87)제7대 공군참모총장과 100회 이상 출격 조종사 10명 등 29명이 참석했다.

부대브리핑으로 시작, 항공기 무장 전시관람, 비상대기실 견학, 오찬 등을 한 뒤 KF-16에 장착되는 공대공, 공대지 무장전시, 비상대기실 등을 둘러봤다.

공군사상 최초의 100회 출격 기록을 세운 김두만(81)제11대 공군참모총장과 옥만호(81)제12대 공군참모총장 등 노병들은 “전쟁중 훈련도 제대로 받지못하고 T-6을 타고 대공포화가 빗발치는 전쟁터에 임했던 때가 엊그제 같다”며 “첨단 무기체계를 갖춘 전투기로 조국의 영공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