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 조종사들 `전우’묘역 참배

6.25 전쟁 당시 전투기 조종사로 참전한 역전의 노병 40여 명이 제52회 현충일을 앞둔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장교묘역을 찾았다.

6.25전 때 빗발치는 대공포를 뚫고 적의 진지에 폭탄세례를 퍼부은 참전 조종사들이 당시 희생된 동료 조종사인 고(故) 임택순 대위의 넋을 기리기 위해 고인의 묘비를 찾은 것이다.
이들 가운데는 임 대위와 생사고락을 같이 했던 공군사관학교 1기 동기생 10명도 포함됐다.

임 대위는 1953년 3월6일 고성지구 제351 고지 전투에서 F-51 무스탕 전투기를 몰고 근접항공지원 작전을 벌이던 중 적의 대공포에 피격돼 장렬히 산화, 공사출신 가운데 최초의 전사자로 기록됐다.

351 고지는 당시 휴전을 앞두고 한치의 땅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격전이 벌어졌던 곳으로 당시 북한군이 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막대한 전력을 투입, 아군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몰린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공군은 아군 지상군을 지원하기 위해 6.25 전쟁 기간 가장 큰 규모의 근접항공 지원 작전을 펼쳤고 임 대위도 전투에 참가했다.

이날 묘소를 찾지는 않았지만 임 대위와 함께 당시 편대를 이뤄 출격했던 임상섭(77) 예비역 준장과 최성달(75) 예비역 중령은 당시의 기억을 생생히 전했다.

임씨는 “당시 편대를 이뤄 적진에 대한 1차 공격 후 집결공역에서 편대원들을 기다리는 데 임 대위가 조종하던 4번기의 행방이 묘연했다”며 “불길한 예감이 들어 공격지점으로 위험을 무릅쓰고 다시 돌격했는데 산악 경사면에서 태극마크가 선명한 4번기의 우측 날개를 발견했다. 그때의 참담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씨도 “당시 기수를 낮추고 하강하던 임 대위의 4번기가 폭탄을 투하하고 상승해야 하는데 곧장 적진에 돌입했고 그것이 내가 본 임 대위의 마지막 모습이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