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남침’에서 ‘북한의 남침’으로 공식 표현

그동안 북한이 일으킨 6·25 전쟁을 ‘남침’으로 표현됐던 것을 앞으로는 ‘북한의 남침’으로 공식 표현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25일 “6·25 전쟁을 교육할 때 전쟁의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기 위해 ‘남침’이라는 용어를 ‘북한의 남침’으로 변경하도록 지난 21일자로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한 교육부에도 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지도할 때 6·25 전쟁의 도발 주체가 북한임을 분명히 나타내기 위해 이 같이 용어를 변경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러한 요청은 최근 실시된 한 조사결과 고등학생의 69%가 6·25 전쟁을 ‘북침’으로 인식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학생들의 역사적 사실에 대한 혼동 외에 한자 표현에 익숙지 않아 ‘북한이 남한을 침략했으니 북침’이라고 오해하고 있다고 국방부가 판단해 이같이 용어를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방부는 5년 주기로 개편하는 ‘정신교육 기본교재’에도 이런 내용을 반영해 전군 중대급 부대까지 배포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