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유해 56년만에 유족품으로

6.25 전쟁 때 전사한 국군 병사의 유해가 56년 만에 유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13일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광암리 일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을 하던 중 유해와 함께 군번이 새겨진 수통을 발굴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이 수통에 새겨진 군번(0167621)에 대한 병적조사를 통해 유해와 수통의 주인공이 6.25때 전사한 고(故) 민태식 일병이라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

1950년 12월에 입대한 민 일병은 국군 5사단 27연대 소속으로 참전했다 이듬해인 1951년 4월 전사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민 일병의 유해가 발굴된 홍천군 광암리 일대는 중공군의 ‘4월 대공세’(1951.4.22∼4.29) 때 국군 5사단이 중공군에 맞서 치열한 전투를 벌여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했던 곳이다.

유해발굴감식단장인 박신한 대령은 “여러 정황으로 봐서 민 일병의 유해가 확실하다”며 “유가족들과의 DNA 비교 검사를 통해서 정확한 신원을 밝혀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인의 부모, 형제 등 직계 가족은 모두 사망하고 유가족으로 조카 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해발굴감식단은 “발굴작업을 벌이다 일부 유해와 수통이 발견돼 현장을 그대로 보존한 상태”라며 “15일 오후 유가족들과 함께 정식으로 발굴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해 11월에도 강원도 홍천지역에서 수통에 새겨진 한자 이름을 바탕으로 고(故) 장복동 일병의 유해를 발굴, 국립현충원에 안장한 바 있다.

군은 2000년 한국전쟁 50주년 사업으로 유해발굴 사업을 시작, 현재까지 총 1천797구의 유해를 발굴했으며 이 가운데 53구의 신원을 확인하고 25구에 대해서는 유가족을 찾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