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참전 美해병 격전지 다시 찾아

미 해병의 일원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던 벽안의 노병(老兵)들이 6.25전쟁 56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했다.

6.25전쟁 당시 한국 해병대와 도솔산지구 및 펀치볼 전투 등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운 제임스 맥모나겔 미 예비역 소장과 인천상륙작전 및 서울 탈환작전에 참가했던 찰리 버진 예비역 중사 등 7명이 그 주인공이다.

맥모나겔씨 등은 26일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해 의장행사를 사열하는 한편, 이상로 사령관과 장병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이들은 또 지난 24일에는 해병대 역사상 가장 대표적인 전투로 이승만 전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이라는 칭호를 받은 도솔산 전승 추모제에도 참석, 당시 함께 참전했던 한국군 해병대원들과 재회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도솔산 전투는 1951년 6월4일 중동부 전선의 요새였던 도솔산 고지 탈환을 위해 한미 해병대가 17일간의 사투끝에 24개 고지를 모두 점령, 교착상태에 빠졌던 전선에 활로를 개척한 전투로 평가받고 있다.

맥모나겔씨는 “한국의 발전상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우리가 흘린 피와 땀이 결코 헛된 일이 아니었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 미 해병 참전용사는 해병대 2사단과 서부전선 최전방 애기봉 견학일정 등을 마치고 7월1일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