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55주년 기념식 거행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의 위훈을 기리기 위한 6.25전쟁 제55주년 기념행사가 25일 오전 서울을 비 롯한 전국 각지에서 일제히 개최된다.

국가보훈처가 후원하고 재향군인회가 주관하는 이날 기념행사에는 6.25 참전용사, 상이군경, 학도의용군, 시민 등이 참가하며 안보강연회, 사진전시회, 전적지 순례 행사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중앙기념식 행사에는 박유철 국가보훈처장 등 정부 및 정계인사, 6.25 참전용사, 인터넷 참가신청 시민 등 7천여명이 참석하며 국방부 타악팀 기념공연과 기념사, 만세 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는 우방 6.25참전용사 83명을 비롯한 참전교포 116명 등이 참석한다.

기념식에 앞서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식전행사에서는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의 태권도 시범, 향군 여성합창단 합창을 비롯해 생존 독도의용수비대원 12명에게 공로휘장이 수여된다.

또 전국 239개 시ㆍ군에서도 6.25를 전후해 해당 지역 재향군인회 주관으로 기 념행사가 열린다. 재향군인회는 25일 오전 9시 우방 참전용사와 참전해외교포 등 50 0여명과 함께 국립묘지를 참배한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정부 주요인사, 유엔군 참전용사, 해외교포 참전용사, 향군 임직원, 여성회원 대표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전용사 위로연이 신라호텔에 서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