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납북자 실태조사 필요”

6.25전쟁 납북자 인권문제를 다루는 한국전쟁납북사건자료원(원장 이미일)은 24일 전쟁 당시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료원의 김미영 연구실장은 이날 자 단체가 6.25전쟁 58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6.25전쟁 납북사건의 전체적 조망’이라는 주제로 연 포럼에서 “6.25전쟁이 발발한 지 58년에 이르지만 ’전쟁 중 납북자’의 생사 확인과 송환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당시 공보처 통계국과 내무부 치안국 등이 작성한 정부의 피랍치자 명부들 중에서 중복사례를 뺀 결과 전쟁으로 인한 납북자 수(의용군 포함)는 9만6천13명 가량으로 파악됐으며, 대체로 8만~9만명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납북자 문제를 논의할 때 강제로 끌려간 ’납북’과 자발적으로 넘어간 ’월북’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며 “우선 정부 차원의 실태 조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전후납북자지원특별법’을 제정했지만 휴전 후를 기점으로 특별법을 만든 건 옳지 않다. 납북자 명예회복과 지원을 위해 제대로 된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북한은 민간인 납북을 시인하고 생존자.유해를 송환하라”고 주장했다.

자료원은 행사를 마치고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25전쟁납북자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