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납북자 ‘北납치’ 공식 인정 받는다

6·25전쟁 기간 북한에 의해 민간인이 납치됐다는 것을 정부 차원에서 공식 인정하는 결과가 곧 나올 예정이다.


전시 납북은 북한에 의해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이었지만, 전쟁 중에 발생했고 납치를 증명할 실증자료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정부 차원에서 공식 인정은 이뤄지지 않았었다.


지난해 9월 시행된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성된 ‘6·25전쟁납북진상규명위원회’는 올초부터 피해 신고를 접수받았고, 다음 달 2일 60여 건의 납북피해 신고에 대한 심사가 진행돼 첫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위원회는 전국 시·군·구 및 해외공관에 실무위원회를 설치, 지난 5월 말까지 총 380여건의 신고를 접수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 소속으로 설치된 위원회는 6·25전쟁 중 발생한 납북사건의 진상조사, 납북자 및 납북가족 여부 심사·결정, 이들의 명예회복, 납북자의 생사확인 및 송환 등과 관련한 사항을 심의·의결한다.


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외교통상부장관, 통일부장관, 국방장관, 행정안전부장관, 경찰청장 등 정부위원을 비롯해 전시납북자가족 3명, 민간위원 6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법률 제정에 헌신적으로 활동해 온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에 따르면 전시 납북자는 10만명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미일 이사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이번 결과가 나오면 공신력 있는 정부에 의해 북한의 전시 납북 사실이 증명되게 되는 것”이라면서 “북한에 보다 공신력 있게 납북자 명단 및 생사확인을 요구할 수 있고 국제사회에 전시 납북자 문제 해결을 호소할 수 있게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