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사자 유해 295구 합동봉안식

올해 전반기 발굴된 6.25 전사자 유해 295구에 대한 합동봉안식이 17일 오후 2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거행된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봉안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장수 국방장관 등 군 주요인사, 유가족, 보훈단체 대표 등 400여명이 참가한다. 국무총리가 전사자 유해 봉안식에 참가하기는 2000년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이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봉안되는 유해는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이 지난 3월부터 7월 말까지 경남 함안, 전남 영광, 강원 인제, 화천 등 10개 지역에서 발굴한 유해 424구 가운데 처음으로 발굴된 경찰전사자 39구와 학도병, 청년방위대 등 비군인 전사자 256구 등 295구이다.

이번에 봉안된 유해 가운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유해는 신원이 확인될 때까지 서울현충원 충혼당에 임시로 안치하고 신원이 확인된 유해 7구는 오는 10월 중 대전 현충원에 안장할 계획이다.

신원이 확인된 학도병 출신 고(故) 송원종 일병의 동생 송행종(61.서울 서초구)씨는 “어린 학생 신분으로 전사한 형님의 유해를 찾아 국립묘지에 모실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형님 때문에 평생 마음 아파하시다가 돌아가신 부모님이 기뻐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유해발굴단 관계자는 “올해는 유해발굴 전문부대를 창설해 발굴사업이 보다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추진될 수 있어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내년부터는 발굴조직을 확충하고 예산을 증편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는 예년의 4배인 총 424구의 유해를 발굴했다”며 “이 같은 추세로 미뤄 후반기까지는 600구 이상이 발굴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